close

한국일보

사회
박해영 산부인과

귀가길 피살 60대 오씨, “집까지 미행 강도”

댓글 4 2017-08-10 (목) 정재원 기자
댓글 운영 원칙

오늘의 한마디

'오늘의 한마디'는 기사에 대하여 자신의 생각을 말하고 남의 생각을 들으며 서로 다양한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그러나 간혹 불건전한 내용을 올리시는 분들이 계셔서 건전한 인터넷문화 정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운영원칙을 적용합니다.

1. 댓글 삭제

자체 모니터링을 통해 아래에 해당하는 내용이 포함된 댓글이 발견되면 예고없이 삭제 조치를 하겠습니다.

  1. 타인에 대한 욕설 또는 비방
  2. 인신공격 또는 명예훼손
  3. 개인정보 유출 또는 사생활 침해
  4. 음란성 내용 또는 음란물 링크
  5. 상업적 광고 또는 사이트/홈피 홍보
  6. 불법정보 유출
  7. 같은 내용의 반복 (도배)
  8. 지역감정 조장
  9. 폭력 또는 사행심 조장
  10. 신고가 3번 이상 접수될 경우
  11. 기타 기사 내용과 관계없는 내용
2. 권한 제한

불건전한 댓글을 올리거나, 이름에 비속어 및 상대방의 불쾌감을 주는 단어를 사용, 유명인 또는 특정 일반인을 사칭하는 경우 이용에 대한 차단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차단될 경우, 일주일간 댓글을 달수 없게 됩니다.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욕설 등 법률에 위반되는 댓글은 관계 법령에 의거 민형사상 처벌을 받을 수 있으니 이용에 주의를 부탁드립니다.

Close

x
0 /200자

4건의 의견이 있습니다.

  • Guest

    or the lady and criminals knew each other?

    08-10-2017 15:29:52 (PST)
  • Guest

    강도사건 맞나요? 총격하고 물건이나 금품을 훔쳐간 내용은 있지 않은데요?

    08-10-2017 14:56:32 (PST)
  • Bj007

    안전하고 조용한 지역인데 안타깝네요. 옛날에도 다운타운 의류업소 사장들 뒤를 따라와서 한적한 라캬나다에서 강도 행각을 벌이는 일들이 비일비재 했어요. 아시는 분은 2번이나 당해서 보안 노이로제가 걸린것을 본적이 있어요.

    08-10-2017 09:24:16 (PST)
  • 404PAGENOTFOUND

    Robbers usually don't shoot if they don't have to... She probably resisted to give up the money. If she just gave them the money, she would not have gotten shot. It is probably what happened.

    08-10-2017 08:51:42 (PST)
1


많이 본 기사

이전 다음
1/5

오피니언

이전 다음
1/3
주간운세
시민권 취득 예상문제